작성일 : 15-08-18 02:07
2015 '역사가 된 그림' 전시회
 글쓴이 : 관리자 (175.♡.96.90)
조회 : 1,665  

‘역사가 된 그림’ 전시회 오프닝


‘역사가 된 그림’ 전시회 인사말을 전하는 김선현 이사장



‘역사가 된 그림’ 전시회에서 증언하는 이용수 피해 할머니



‘역사가 된 그림’ 전시회 작품을 설명하는 김선현 이사장


(사)대한임상미술협회 김선현 이사장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10일부터 15일까지 6일간 영등포에 위치한 국회의원회관 3층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임상미술치료 작품 전시회 ‘역사가 된 그림’을 개최하였다. 이번 전시회는 박영선 의원이 주관하고 대한트라우마협회가 주최하며 대한미술임상협회가 후원하였다.


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그림들은 김선현 이사장이 2006년부터 미술치료 차 방문했던 광주 나눔의 집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그림으로 사실성, 작품성이 우수한 작품 100점이다. 이 그림들은 지난 2014년 12월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되기도 했다.


(사)대한임상미술협회 김선현 이사장은 “이번에 전시되는 그림들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그림들로 위안부 피해의 실태와 아픈 기억을 직접 담은 유일한 기록물이라 할 수 있을 것”이라며 “이번 전시를 통해 당시 할머니들이 받았던 아픔과 고통을 공감할 수 있는 시간들이 됐으면 좋겠다”고 전했다.


이번 전시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, 일본, 중국, 필리핀 등에서에서도 열릴 계획이며, 일본 제국주의 침략과정에서 여성으로서 입은 피해와 고통을 알리는데 상당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.


한편 이번 전시회를 기획 총괄한 (사)대한임상미술협회 김선현 이사장은 2006년부터 2012년까지 7년간 광주 나눔의 집 할머니들에게 미술치료 활동을 해 왔다. 이 과정에서 할머니들이 직접 그림 작품을 모아 2012년에는 ‘역사가 된 그림’이란 책을 출간해 화제를 모았고, 2014년에는 이 그림들이 ‘국가지정기록물’로 지정되어 국가적 유산으로 남게 하는 핵심 역할을 하기도 했다.



 
   
 





  개인정보취급방침 | 이용약관